탑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주한옥마을 배경

home > 얼박힌홍삼 알아보기 > 전주한옥마을 배경

전주한옥마을은

전주한옥마을은 조선왕실의 탯자리입니다. 조선은 건국 후 한옥마을 중심부에 경기전을 세워 태조 이성계의 어진을 모시고 조선왕실의 뿌리로서 성역화 했습니다. 그래서 원래 민가가 없었습니다.
1905년 을사늑약이후 일본인들이 서문 밖(다가동)에 대거 거주하기 시작했고, 1907-1911년에는 전주 주변의 양곡을 일본으로 수탈해 가기 위해 전주-군산 도로를 뚫으면서 성곽이 강제철거 되자, 일본인들이 성안으로 들어 와 풍남문 서쪽(다가동과 중앙동)을 점거하기 시작, 1930년대에는 전주의 최대 상권을 장악하기에 이르렀습니다.
1930년대 중반 이 같은 일본인들의 세력 확장으로부터 조선왕조의 뿌리인 전주를 지키기 위해 전주의 뜻있는 선비들과 주민들이 “조상의 얼”이 스며있는 경기전 오목대 한벽당이 굽어보고 있는 풍남문 동쪽(최씨종대 은행나무를 중심으로 교동일대)에 모여들어 한옥을 짓고 마을을 이루기 시작했습니다.
전주사람들은 ‘한옥촌’ ‘선비촌’ ‘학자촌’으로 불리는 이 마을을 방벽삼아 풍남문 서쪽을 점거한 일본인들이 더 이상 “조상의 얼”이 스며있는 이 곳 풍남문 동쪽으로 넘어오지 못하도록 하는 이른바 “한옥독립운동”을 펼쳤던 것입니다. 그렇게 해서 만들어 진 게 오늘 날 ‘전주한옥마을’입니다.

△ TOP